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이문열 초한지 06 (개정판) : 동트기 전


SMART
 

이문열 초한지 06 (개정판) : 동트기 전

<이문열> 저 | 알에이치코리아(RHK)

출간일
2020-11-16
파일형태
ePub
용량
49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세대를 거듭해도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이문열 초한지』세트(1∼0권)가
새롭게 보완된 개정 신판으로 독자들을 다시 찾았다!

그 어떤 『초한지』보다 역사적 디테일과 사료가 충실해
이문열 작품 중 진정한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바로 그 책!

혼탁한 이 시대에 꼭 읽어야 할 인생 지혜서다!

우리 곁에 귀환한 『이문열 초한지』


한 시대를 대표한 거장 이문열 작가의 역사 소설 『이문열 초한지』는 대한민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이문열 삼국지』의 명성을 잇는 걸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아일보]에서 연재로 시작한 『이문열 초한지』는 책의 모습으로 나오기까지 5년이 걸린 대장정이었다. 이는 저자가 하버드 대학 부설 옌칭 연구소의 풍부한 장서와 사료들을 바탕으로 보완 및 부연 작업을 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노고는 역사적 사실과 사료가 가장 충실한 책으로 평가받으며,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계기가 됐다. 그 『이문열 초한지』가 초판 이후 10여 년이 지난 지금, 코로나라는 극명한 난세 앞에 다시 나타났다. 이번 개정 신판은 작가가 환골탈태의 마음으로 6개월 동안 시대 상황을 고려한 보완 및 수정 작업을 거듭하며 탄생했다. 탄탄했던 스토리 구성은 좀 더 긴장감 있게 배열을 다시 정리했고, 전체 흐름을 쉽게 전달하기 위해 한자 부분과 주석 부분은 과감하게 재정비하였다. 대신 그 위에 뿌려진 이문열 작가의 힘 있게 뻗어나가는 필력은 그대로 살렸다. 이로서 좀 더 넓은 독자층에게 달라진 『이문열 초한지』로 지금의 난세를 헤쳐나갈 지혜를 엿볼 수 있게 기회를 제공한다.

기원전 218년 장량이 시황제의 암살을 기도하는 장면으로 시작하는 『이문열 초한지』는 항우가 자결함으로써 한(漢)고조 유방이 다시 천하를 통일하는 기원전 202년까지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이후 효문제가 한나라의 황권을 굳건히 하기까지 진말한초(秦末漢初) 30여 년간의 이야기까지도 담고 있다. 이 역사적 사건이 더욱 흥미로운 것은, 시골의 장정에 불과했던 능력 없고 천한 유방이 초나라 명문가 출신으로 무조건 이기는 싸움만 하는 항우를 꺾고 천하를 통일한 사실이다. 게다가 이 두 사람을 중심으로 모여든 난세의 호걸들, 한신, 번쾌, 이사, 조고 등의 야망과 음모, 충성과 변절을 거듭하며 초한(楚漢) 쟁패의 주인공이 되어 가는 과정은 그야말로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도 진정한 리더십의 진수, 사람을 다스리는 혜안 등 전하는 바가 크다. 즉 역사는 과거에만 머물러 있지 않기에, 현재에도 다른 형태로 공존하며 우리 삶의 방향을 제시해 주듯, 시대를 대표하는 이문열 작가의 손끝에서 다시 살아난『이문열 초한지』가 그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이다.

힘은 산을 뽑을 만함이여, 기개는 세상을 덮었어라[力拔山兮氣蓋世]
때가 이롭지 못함이여, 오추마(烏?馬)마저 닫지 않네[時不利兮?不逝]
오추마 닫지 않음이여, 그 일은 어찌해 본다 해도[?不逝兮可奈何]
우여, 우여, 어찌할 것인가. 너를 어찌할 것인가[虞兮虞兮奈若何]

항우가 멸망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읊조린 노래이다. 노래 속 ‘힘은 산을 뽑을 만함이여, 기개는 세상을 덮었어라’의 ‘역발산기개세’는 ‘세상을 뒤엎을 영웅’이라는 뜻이 담긴 고사성어를 탄생시켰다. 그 밖에 토사구팽, 다다익선, 사면초가, 금의환향 등의 사자성어가 탄생한 곳, 『이문열 초한지』. 지금 다시 『이문열 초한지』로 돌아가 세상을 뒤엎을 나만의 묘안을 찾아보자.

저자소개

1948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북 영양 등지에서 자랐다.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에서 수학했으며. 197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 「새하곡」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이후 「들소」, 「황제를 위하여」, 「달팽이의 외출」 등 여러 작품을 잇따라 발표하면서 다양한 소재와 주제를 현란한 문체로 풀어내어 폭넓은 대중적 호응을 얻었다. 특히 장편소설 『사람의 아들』은 문단의 주목을 이끈 대표작이다.

한국 전쟁 당시 공산주의자였던 아버지 이원철이 홀로 월북을 하는 등 순탄치 않은 어린 시절을 보내고 중고등학교 중퇴 후 검정고시로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에 입학, 다시 사법고시를 준비하는 등의 굴곡 많은 인생을 살아온 그의 창작에 대한 열정은 남다르다. [대구매일신문]에 「나자레를 아십니까」가 가작으로 뽑힐 때까지 이문열은 많은 좌절을 경험한다. 초등학교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사범대까지 모두 중도에 포기했으며, 신춘문예, 사법고시 등에서 연이어 실패를 맛 보았다. 77년에 등단하고 이듬해 『사람의 아들』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1994년 학문 연구의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교수제의를 받아들여 세종대 강단에 섰으나 3년만에 개인적인 이상실현의 문제와 작가로서 충분히 작품 세계를 이룩할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지는 것을 우려, '창작전념'을 위함이라며 교수직을 사임했다. 2003년 12월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였다. 현재는 조각가 친구의 권유로 경기도 이천에 땅을 구입하여 작업실을 마련했고, 그곳에 인문학적 교양을 쌓고 깊은 학문 연구를 할 수 있는 조그만 자리를 젊은 친구들에게 마련해주고자 뒷동산 부아악負兒岳이라는 산 이름을 따와 [부악문원]을 설립하여 새로운 지식의 샘을 젊은 학도들과 함께 탐구하려는 열정을 보이고 있다.

2000년 5월 이문열의 책 판매량이 2천만 권을 넘어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 가운데 삼국지, 수호지 평역을 제외한 순수 창작물의 판매량이 천만 권 이상이라니, 한국인 4명에 한 명은 그의 소설책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각종 문학상 수상작품집 등을 따지면 그의 글을 집에 가지고 있지 않은 한국인은 없다고 해도 무리한 주장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상업적 성공은 이문열을 이해하는 단서 가운데 작은 하나일 뿐이다.

이문열의 작품 세계엔 그의 경험이 고스란이 담겨 있다. 월북한 아버지로 인한 좌절, 전통적인 가풍의 집안은 그의 경험이며, 동시에 그의 소설에서 쉽사리 읽어낼 수 있는 특징이다. 『사람의 아들』, 『황제를 위하여』, 『금시조』, 『선택』 등의 책은 이런 특징을 그대로 담고 있다. 중요한 것은 그의 경험이 한국 현대가 겪고 있는 현실과 맞닿아 있다는 것이다. 그가 거듭 묻는 질문, 전통과 현대의 문제, 분단 상황의 문제 등은 바로 그의 경험에서 나온 것들이며 한국사회가 피할 수 없는 질문들이다.

이 질문들에 대한 이문열의 대답은 보수적이고 전통지향적인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선 수구주의나 남성우월주의로 비판받기도 했다. 『선택』을 둘러싼 논쟁이나, 총선연대 활동이나, 언론개혁을 둘러싼 논쟁이 그것이다. 이문열이 자신의 소설에 담고 있는 주장이 무엇이든 그가 소설을 통해, 또는 소설 속에서 던지는 질문이 한국 사회가 해결해야 할, 바로 그 문제라는 것은 확실하다.

한국문학에 미치는 영향력이 워낙 커서 문학 작품이 발표될 때마다 많은 찬사와 비판을 동시에 받고 있지만, 가장 많은 독자층을 가지고 있는 이 시대 대표 작가라는 점은 변함이 없다. 오늘의 작가상,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호암예술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2015년 은관문화훈장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은 현재 미국, 프랑스 등 전 세계 20여 개국 15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고 있다.

작품으로 장편소설 『젊은날의 초상』, 『영웅시대』, 『시인』, 『오디세이아 서울』 『선택』 등 다수가 있고, 단편소설 『이문열 중단편 전집』(전 5권), 산문집 『사색』, 『시대와의 불화』, 대하소설 『변경』, 『대륙의 한』이 있으며, 평역소설로 『삼국지』, 『수호지』, 『초한지』가 있다.

목차

궤란(?亂) 9
바람과 강 38
되받아치기 67
소강(小康) 100
동북으로 부는 바람 136
정형 길을 지나 162
배수진 191
북쪽에서 온 사자(使者) 222
집중과 강습(强襲) 249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