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신자의 자리로 : 그 나라를 향한 순전한 여정


SMART
 

신자의 자리로 : 그 나라를 향한 순전한 여정

저/<윤종석> 역 | 두란노

출간일
2020-12-04
파일형태
ePub
용량
2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참된 신자로 빚어지는 오랜 노정,
좋은 길벗이 되어 줄 실전의 지혜

“평생 기독교 신앙을 실천한 사람” C. S. 루이스
그의 일상을 뚫고 나오는 복음의 충만한 빛


『순전한 기독교』,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같은 기독교 고전의 작가이자,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에서 오랜 시간 영문학을 가르쳤던 존경받는 스승, 20세기 최고의 기독교 변증가로 칭송받는 C. S. 루이스. 이 시대를 사는 무수한 신앙인들이 그의 치밀한 영적 탐구와 빛나는 지혜에 빚을 졌다. 그의 수고 덕에 우리는 차마 해석하지 못하고 말로 표현하지 못했던 우리 마음과 신앙의 상태를 들여다보고 진단할 수 있게 되었다. 그의 심오하고 생동감 넘치는 기독교 변증과 해설, 하나님과 인간에 대한 이해는 세상을 떠난 지 50년이 넘도록 지금껏 수많은 신자들의 길잡이가 되고 있다.

루이스의 뛰어난 논증은 ‘기독교 신앙을 철저히 실천한’ 깊은 지혜에서 발원했다. 신앙의 진수를 삶으로 체험한 사람만이 그토록 정곡을 찌르는 탄탄한 논리로 진리를 변호할 수 있다. C. S. 루이스의 작품들에서 ‘믿음의 실천’을 다룬 최고의 글들을 엄선한 책, 『신자의 자리로』에서 기나긴 신앙의 노정에 필요한 지혜를 얻으라.

저자소개

1898년 아일랜드 벨파스트 출생. 1925년부터 1954년까지 옥스퍼드의 모들린 칼리지에서 강의하다가, 1954년 케임브리지의 모들린 칼리지 교수로 부임하여 중세 및 르네상스 문학을 가르쳤다.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신앙을 버리고 완고한 무신론자가 되었던 루이스는 1929년 회심한 후, 치밀하고도 논리적인 변증과 명료하고 문학적인 문체로 뛰어난 저작들을 남겼다. 1963년 작고.

홍성사가 역간한 루이스의 저작으로는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순전한 기독교』, 『고통의 문제』, 『예기치 못한 기쁨』, 『천국과 지옥의 이혼』, 『헤아려 본 슬픔』, 『시편 사색』, 『네 가지 사랑』, 『인간 폐지』, 『우리가 얼굴을 찾을 때까지』, 『개인 기도』, 『기적』, 『영광의 무게』, 『루이스가 메리에게』, 『피고석의 하나님』, 『루이스가 나니아의 아이들에게』, 『기독교적 숙고』, 『당신의 벗, 루이스』, 『순례자의 귀향』, 『세상의 마지막 밤』, 『실낙원 서문』, 『오독』, 『침묵의 행성 밖에서』, 『페렐란드라』, 『그 가공할 힘』이 있다.

목차

엮은이의 글

신앙의 긴 여정, 어디까지 왔는가?
신자는 모름지기 ‘영적’ 활동에 24시간을 바쳐야 하는가?
품기 힘든 ‘문제적 그 인간’이 있는가?
재림의 복음, 나의 오늘을 어떻게 바꾸는가?
줄기찬 일상 속 도발, 용서를 계속 실천하려면?
어떻게 자기를 사랑하면서 부인할 수 있는가?
신앙이란 이성(理性)에 맞서 싸우는 것인가?
집에서도 나는 신자인가?
내 안에 ‘그리스도의 생명’이 제대로 심겼는가?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라는 말의 참뜻은?
영광에 이르는 절묘한 길, 어떻게 걸어갈 것인가?
과학과 지식의 발전이 기독교의 불변성을 위협하는가?
아직 사랑하지 않는데도 사랑하듯 행동하면 위선인가?
교회, 개인주의와 집단주의의 이분법에 빠지지 않으려면?
삶의 현장에서 ‘신자다운 선택’을 고민하는가?


출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